자연재난 대비 풍수해보험료 최대 92% 정부지원

행정안전부(장관 김부겸)는 올 여름철 자연재난 발생에 대비하여 해안가, 하천 주변 등 피해 발생 위험이 높은 지역에 거주하는 주민들에게 풍수해보험에 미리 가입할 것을 당부했다.

입력시간 : 2019-03-22 15:03:57 , 최종수정 : 2019-03-22 15:33:19, 김응일 기자

- 소상공인 상가·공장, 주택, 온실 가입 가능

 

행정안전부(장관 김부겸)는 올 여름철 자연재난 발생에 대비하여 해안가, 하천 주변 등 피해 발생 위험이 높은 지역에 거주하는 주민들에게 풍수해보험에 미리 가입할 것을 당부했다.

 

풍수해보험은 소상공인이 운영하는 상가와 공장, 아파트를 포함한 주택, ·임업용 온실을 대상으로 풍수해나 지진으로 인한 재산피해가 발생하면 보상해 주는 정책보험으로 행정안전부가 관장한다.

 

해당 시설의 소유자와 세입자는 보장기간 최대 3년까지 보험사(DB손해보험, 현대해상화재보험, 삼성화재보험, KB손해보험, NH농협손해보험)에 개별적으로 가입하거나 관할 지자체를 통해 단체로 가입할 수 있다.

 

보험가입자는 정부로부터 연간 보험료의 일부를 지원받으며, 지자체 재정여건에 따라 최대 92%까지 추가로 지원 받을 수 있다.

 

피해 보상은 전파, 반파, 소파 등 피해규모에 따라 보상하는 정액형 상품과 실제 피해금액을 보상하는 실손형 상품이 있으며, 보험사 또는 지자체 재난관리 부서 및 주민자치센터에 문의하면 된다.

 

특히, 올해는 소상공인 대상 시범사업 지역을 기존 22개에서 37개 시··구로 확대하고 소규모 농가도 가입할 수 있도록 온실 가입면적제한(100이상)을 없애는 한편, ‘지진으로 인한 화재도 보상하도록 했다.

 

앞으로 보험사와 지속적인 협의를 통해 소상공인 재고자산에 대한 보험가입금액 한도 상향(3천만 원5천만 원) 및 화재 특약 등 다양한 보험 상품을 개발할 계획이다.

    


김계조 행정안전부 재난관리실장은 기상이변 등으로 자연재난의 위험은 갈수록 높아지고 있지만, 사유재산에 대한 정부의 무상복구지원은 한계가 있다.”라며, “재해가 발생하기 전에 실질적인 도움이 될 수 있는 풍수해보험에 적극적인 가입이 필요하다.”라고 말했다.

 


Copyrights ⓒ 국민건강E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김응일기자 뉴스보기